검색

‘2019 뉴욕 국악축전’ 성황리에 폐막

이춘승 단장 기획…국립창극단 유태평양·민은경 출연

가 -가 +

한국무예신문
기사입력 2019-05-09

▲ 기립박수로 막을 내린 뉴욕국악축전     © 한국무예신문

 

월드 평화 오케스트라와 국립창극단 유태평양·민은경이 함께한 ‘2019 뉴욕 국악 축전이 미국 뉴욕과 필라델피아에서 성대하게 개최됐다.

 

 

뉴욕 국악 축전은 중앙대학교 전통예술학부를 조기 졸업한 후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이춘승 월드 평화 오케스트라 단장에 의해 처음 개최됐으며 올해로 3회를 맞았다.

 

이춘승 단장은 국악을 접하기 힘든 교민들에게 직접 사물놀이와 대취타를 가르쳐 전파하고 있다. 또한 국악기를 주축으로 사미센·얼후·비파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악기들로 월드 평화 오케스트라를 구성해 한국의 음악 문화를 뉴욕에 알리는 선봉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축전에서는 국립창극단 주연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유태평양, 민은경이 월드 평화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면서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중앙대학교 전통예술학부 김성국 교수가 편곡한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은 교민들에게 국악의 새로운 묘미를 제공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 월드평화 오케스트라와 뉴욕취타대의 사물놀이협연     © 한국무예신문

 

 

또한 오케스트라와 함께 어우러진 사물놀이 공연은 교민 2~3세대 청년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 연주에 참여함으로써 한국인의 얼과 뿌리를 느끼게 하는 감동의 무대였다. 관객들은 단순히 한국에서 찾아온 국악 공연과는 차원이 다른 기획과 완성도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뉴욕 국악 축전 한국 책임을 맡은 ()퓨전 코리아 마성혁 대표는 국악은 중국·일본 전통 음악보다 세계 무대에서 큰 활약을 못하고 있는 것이 현주소라며 이런 상황에서 뉴욕 국악 축전은 국악의 멋과 우수성을 미국, 더 나아가서는 전 세계인들에게 알리고 있는 선봉적인 국악 축제라 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