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기원, ‘고단자 심사’공정성 강화 위한 변화 시도

고단자 심사 1일에서 2일로 시행일 늘려…평가위원석 사이 칸막이 설치 등 변화

가 -가 +

한국무예신문
기사입력 2019-06-13

▲ ‘2019년도 제2차 고단자 심사’ 개회식 모습.     © 한국무예신문

 

국기원이 6단 이상 응시자를 대상으로 직접 시행하는 고단자 심사의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우선, 앞으로 고단자 심사는 2(금요일과 토요일)에 걸쳐 시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고단자 심사는 토요일 하루 동안에 6단부터 9단까지 응시자를 대상으로 시행해 왔다.

 

그러나 평균 400명에 달하는 응시자를 평가하는 데는 시간이 부족하고, 심사평가위원의 집중력 저하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내부적인 의견이 있었다.

 

따라서 ‘2019년도 제3차 고단자 심사96() 8, 9, 97()6, 7단 응시자를 대상으로 분리 시행하기로 했다.

 

국기원은 고단자 심사를 분리 시행해 심사 소요시간을 확보, 심사평가위원(5)이 평가하던 품새과목의 응시자 수를 종전 6명에서 8, 9단은 1, 6, 7단은 3명으로 줄여 엄격한 평가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 지난 6월 1일 열린 ‘2019년도 제2차 고단자 심사’ 격파과목 심사평가위원석에 칸막이가 설치돼 있다.     © 한국무예신문


이밖에도 지난 61()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열린 ‘2019년도 제2차 고단자 심사는 심사평가위원석 사이에 독서실과 같이 칸막이를 설치, 심사의 공정성을 훼손할 수 있는 불필요한 요소를 배제했다.

 

한편 제2차 고단자 심사의 합격률은 58%로 지난 3월에 시행한 제1차 고단자 심사(70%)에 비해 12%가 낮아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국기원은 앞으로도 고단자를 비롯한 모든 심사의 공정성 제고를 위해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