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51호, ‘전통군영무예’를 알리다

- 사단법인 전통군영무예보존회, 서울시의회에서 비전선포식

가 -가 +

차종문 기자
기사입력 2019-10-16

▲ 왼쪽 최용 24반무예경당협회장, 가운데 신성대 십팔기보존회장,오른쪽 김영섭 한민족전통마상무예격구협회장.     © 한국무예신문

 

사단법인 전통군영무예보존회(공동대표: 신성대, 최용, 김영섭)1015일 오후 3시에 서울시의회 전문위원실에서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51전통군영무예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 및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서울시 비영리법인인 전통군영무예보존회는 조선시대 군사훈련교범인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의 스물네 가지 무예를 복원 및 계승하고 있는 대표적인 무예단체인 십팔기보존회(회장: 신성대), 24반무예경당협회(회장: 최용), 한민족전통마상무예격구협회(회장: 김영섭)가 참가해서 설립된 전통무예단체이다.

 

이번 간담회 및 비전선포식을 통해 전통군영무예보존회는 3개 단체의 무예 및 학술 역량을 합쳐서 무예도보통지의 역사적, 철학적, 무예적 가치를 고찰하는 정기학술세미나를 주최해나가고, ‘서울시무형문화재 제51호 전통군영무예의 전승 및 보존을 위한 전형연구 및 표준화 작업을 해나기로 하였다. 또한 무예도보통지의 무예를 북한과 공동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할 수 있도록 남북무예교류를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 ‘전통군영무예’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간담회 및 비전선포식에 참석한 전통무예관계자들.     © 한국무예신문

 

서울시 문화재위원회에서는 2015년부터 전통군영무예무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심의를 시작하여, 2016년에 십팔기보존회, 24반무예경당협회, 한민족전통마상무예격구협회에서 합의서를 제출하고, 2017년 해당 단체를 대상으로 인터뷰 및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2018년에 종목지정예고를 통해서, 2019214일에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51호로 고시하였다.

 

문화재위원회에서는 전통군영무예를 서울시 무형문화재로 지정한 이유에 대해 조선시대 무예도보통지에 의해 정비된 무예로서, 서울을 대표하는 무예이며, 무예의 단절을 막고 서울의 대표적인 무형유산으로서 무형문화재로 지정하여 종목을 보존 및 전승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종목 지정에 따른 기념행사 및 전통군영무예 전형연구를 위한 용역사업을 추진하고, 연구용역 결과에 의해 향후 지원대책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