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길을 막아 광장을 만드는 건 미친 짓이다!

세계 유일의 상설 시위 난장, 광화문광장

가 -가 +

신성대 주필(도서출판 동문선 대표)
기사입력 2015-03-28

▲ 신성대 주필 
광화문광장엔 정초부터 축제 대신 내내 시위, 농성이다. 한 가운데 떡하니 금칠한 세종대왕상이 도교의 신상처럼 버티고 앉아서 어린 백성들의 상소를 다 들어주고 있다. 365일 거의 빠짐없이 온갖 잡동사니 행사가 벌어지는 곳. 늘어선 천막들은 도심 속 난민촌 같다. 말이 광장(廣場)이지 실은 난장(亂場)판이다. 개인적인 느낌이겠지만 광화문 앞을 지날 때는 짜증이 난다. 별로 가고 싶지 않은 곳이다.
 
얼마 전 서울시는 국무조정실이 주관하는 ≪광복70년 기념사업 제안 공모≫에 세종문화회관 앞 5차선 도로를 없애고 광장으로 확장하는 안을 제안하였다. “시민이 편하고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광화문광장을 보행 친화 공간으로 만들 것”이라며 2017년 12월 대통령 선거 전에 마무리하고, 남대문로와 새문안로에는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겠다고 한다. 전체 사업에 64억 원을 예상하는 이 안은 광복7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
 
아침에 신문을 펼치다가 이 기사와 조감도를 보자 필자는 심장이 콱 막히는 듯한 충격을 받았다. 말 그대로 “세상에 이런 일이!”가 입에서 절로 튀어나왔다. ‘나라가 망하려고 이런 일이 생기나?’하는 불길한 예감이 스쳐지나갔다. 아니, 시민들을 위해 광장을 확장해주겠다는데 웬 재수 없는 소리냐며 언짢아하는 이들도 있겠다.
 
대로(大路)를 막아 광장(廣場)을 만드는 어처구니없는 나라
 
광화문 앞은 6백년 수도 서울의 상징이자 대한민국의 심장과 같은 곳이다. 하여 파리의 콩코르드광장, 런던의 트라팔가르광장, 북경 천안문광장처럼 서울의 중심에도 그같이 커다란 광장 하나쯤 있는 것을 굳이 마다할 시민은 없겠다. 그렇지만 처음부터 설계되지도 않은 광장을 만들려니 문제다.
 
굳이 풍수를 들먹이지 않더라도 산이든 강이든 힘차게 뻗어 내리고 흘러야 한다는 건 삼척동자도 다 수긍하는 이치. 길 또한 마찬가지다. 예로부터 동양에선 다리를 놔주는 것을 제일의 공덕으로 여겼을 만큼 길을 이어주는 것을 중시하였다. 한데 새 길을 터고 넓히지는 못할망정 멀쩡한 길을 막아 광장을 만들겠다니! 그런 발상을 해내는 사람들의 뇌구조가 도무지 의심스럽다.
 
대로(大路)가 도시의 심장 혹은 관상동맥이라면 광장은 허파와 같은 곳이다. 정히 광장이 필요하다면 대로(大路)를 좁히거나 막아서 만들 일이 아니다. 차라리 그 옆에 있는 정부종합청사, 세종문화회관, 여타 빌딩들을 헐어내어 광장을 조성하는 것이 이치에 맞다. 게다가 시민들을 위한 보행친화적인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하는데 이 역시 억지스러운 발상이다. 그러려면 ‘광화문광장’이 아니라 ‘광화문공원’이어야 맞다. ‘여의도광장’을 ‘여의도공원’으로 만들었듯이 말이다.
 
망국의 길로 들어선 불길한 조짐
 
멀쩡한 길을 좁혀 광화문 광장을 만든 지 불과 10년도 지나지 않아 다시 대대적 확장공사를 하겠단다. 돈이 썩어나는지 서울시는 길바닥에 돈 처바르는데 거의 병적인 집착증을 보인다. 한 뼘의 빈 공간도 도무지 그냥 두고 못 본다. 시장 바뀔 때마다 대대적 손질을 해댈 테니 광화문광장의 모습은 10년 앞을 짐작키 어렵게 생겼다.
 
광화문광장 확장은 대한민국이 협심증 내지는 심장마비에 걸릴 것 같은 기분 나쁜 징조다. 콘테이너 ‘명박산성’ 대신 시위대와 천막으로 청와대를 압박해보겠다는 저의가 전혀 없다고 보기도 어렵다. 아무렴 대통령이나 외국수반들도 청와대를 샛길로 돌아 들락거리게 생겼으니 그 꼴 역시 볼썽사납겠다.
 
▲ 광화문대로. 서울시는 광화문대로의 한쪽 도로를 폐쇄 후 광장으로 만들 계획을 갖고 있다.(자료사진:한국학중앙연구원)  

이 나라는 요즘 뭐 하나 제대로 굴러가는 게 없어 답답하기만 하다. 누적된 전시행정 빚더미로 속은 곪을 대로 곪았다. 지난 정권은 반도의 대동맥인 4대강을 토막토막 잘라 장어구이 해먹더니 이번에는 대로(大路)를 막아 난장(亂場)을 만들겠단다. 심장 관상동맥을 기름덩어리로 틀어막는 꼴이다. 머잖아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재앙적 위기가 닥칠 것 같은 불길함이 밀려온다.
 
광화문광장을 확장할 것이 아니라 차라리 헐어내어 기혈을 원활하게 소통시켜야 한다. 세종대왕상은 물론 중앙분리대조차 없애어 옛 여의도광장처럼 완전한 통광장이 되어야 할 것이다. 평소에는 소통에 걸림이 없도록 차로로 사용하다가 국가적인 행사나 범시민적인 축제 때에만 잠시 전체를 광장으로 사용하면 된다. 집회나 시위는 기존의 다른 광장이나 한강 둔치에 나가 해도 된다.
 
허파가 그렇듯 광장(廣場)이란 비워야 제격이다. 지금처럼 허구한 날 집회·시위대들 차지가 되어서는 곤란하다. 광장의 사회적 의미도 모르고 그저 크게 만들면 된다는 안이한 발상, 도심의 허파가 아닌 배설구 같은 광장, 짝퉁 근성이 만들어낸 짝퉁 광장인 것이다. 지금 서울 시민에게 필요한 건 더 큰 광장이 아니라 올바른 광장 문화다.
 
길을 내는 자는 흥하고 막는 자는 망한다는 건 만고의 진리. 아무렴 길은 뚫는 것이지 막는 것이 아니다. 동서고금을 통 털어 길을 막거나 끊어서 잘되는 꼴을 본 적이 없다. 게다가 명색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로(大路)가 아닌가? 좀스럽게 지금처럼 토막토막 잘게 잘라 따로 광화문로, 태평로, 남대문로라 부르지 말고 하나로 이었으면 싶다. 태평로(太平路)! 태평대로(太平大路)! 얼마나 넉넉하고 시원한 이름인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선거(2020.04.02~2020.04.14) 기간 동안에는 모바일에서는 댓글쓰기를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이인수 15/03/29 [11:41]
예로부터 광장은 소통과 발산의 공간으로써 의미를 갖고 국민과 인민대중을 존중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런 광장을 넓혀야 한다는게 국민대다수의 바램이고 이번에 서울시에서 그걸 하겠다는데 이 염감님은 망국의 조짐 어쩌고 나불거린다. 진정코 지키려 하는 보수논객들의 저의는 철저히 숨기채. 내가 볼 때 사설을 쓴 영감님, 노망이 난게 아닌지 의심스럽구만
이인수 15/03/29 [11:41]
보수꼴통들의 반역사성과 퇴행성 관절염에 온 나라가 피곤하다
모진놈 15/03/29 [13:11]
망국의 조짐이 맞습니다.
광화문 광장 만들어놓고 이 나라가 소통 잘되었답니까?
심장마비 콱 넘어질 날이 멀지 않습니다.
광장을 만들더라도 길은 두고 따로 해야죠! 미대사관쪽도 고려해보심이....
그냥 15/03/31 [23:35]
시위문화에 대한 지적은 제 생각과는 다르지만 도로폐쇄반대에는 공감합니다.
조선일보 15/04/01 [09:10]
경찰, '광화문광장 확장'에 반대하기로
"교통난 심화… 불법집회 확산" 조만간 국무조정실에 전달

서울시가 광복 70주년 기념사업으로 추진 중인 광화문광장 확장 사업과 관련, 경찰이 '광장 확장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하고 조만간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에 이런 의견을 공식 전달할 방침인 것으로 31일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핵심 관계자는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확장안을 검토한 결과 광화문 등 도심 일대의 극심한 교통 혼잡 등이 불가피하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다"며 "광장을 확장할 경우 광장에서 대규모 불법 집회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경찰 입장에서는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도로교통공단에 의뢰한 교통 영향 평가 자료를 토대로 이달(4월) 초 국무조정실에 반대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국무조정실은 광복 70년 기념사업을 공모·심사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국무조정실에 광화문광장 서측 5차선 도로를 폐쇄하고 2017년까지 광장 확장 공사를 마치겠다는 내용을 담은 60여억원 규모의 '국가 상징 광장 조성안'을 제출했다.

경찰은 광화문광장을 확장할 경우 교통 체증이 심해져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이라 우려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시 방안에 따르면 종로·마포·서대문·은평구 쪽 차량들이 우회해서 남쪽으로 내려가야 한다는 뜻인데 도심 일대에 극심한 교통 체증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서울시가 경찰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확장안을 발표한 데 대해서도 문제라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도로 신설·변경 등은 지자체인 서울시 권한이지만 교통 안전·통제 책임자인 경찰과 사전 협의조차 하지 않은 것은 절차적으로 성급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광화문광장 확장이 자칫 불법 집회·시위를 확산시킬 가능성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청계천광장·서울광장은 주말마다 시위대가 몰려와 시민들의 휴식 장소를 잠식하고 있다"며 "광화문광장이 확장되면 이 광장들처럼 대규모 집회·시위 장소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현행 '광화문광장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는 광화문광장에서 정치적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서울시는 지난해 7월 농성 중인 세월호 유족을 위해 이순신 동상 앞에 천막 13동을 설치해 스스로 이 원칙을 깼다는 지적이 일부에서 제기됐다.
에구 15/04/02 [13:56]
어찌하겠습니까? 윗물이 맑아야지요. 개인적으로 광장은 찬성합니다. 청와대는 세종시로 가야 할 것 같습니다. 
품격 15/04/03 [20:22]
글은 아무나 쓰는 것이 아니오. 글을 보면 사람의 품격이 보인다오.
신성대 주필, 부디 글을 함부로 쓰지 마시길.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